알림ㆍ소식

  • 알림
  • 인사
  • 채용
  • 입찰공고
  • 보도자료
  • 언론보도해명
  • 사진뉴스
  • 동영상뉴스

언론보도해명

홈페이지 메인으로 바로가기 > 알림ㆍ소식 > 언론보도해명
트위터 페이스북 C공감 주소복사 인쇄
목록 윗글 아랫글
언론보도해명 - 내용보기
경향신문의 ‘정책여론수렴시스템’ 기사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게시일 2018.04.27. 조회수 2500
담당부서 뉴미디어소통과(044-203-3091) 담당자 이순희
붙임파일

 

경향신문의 ‘정책여론수렴시스템’ 기사에 대해

경향신문의 정책여론수렴시스템기사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경향신문이 427() “실검 조작·포털 뉴스 감시박근혜 정부 빅브러더되려 했나라고 보도했으나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의 입장을 밝힙니다.

 

  문체부는 직제 시행령 및 시행규칙에 따라 온라인 홍보, 온라인 여론수렴시스템 구축 및 운영, 온라인 여론분석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고, 온라인에 표출된 국민의 다양한 여론을 듣기 위해 정책여론수렴시스템을 구축하였습니다.

 

  이 시스템은 모든 중앙부처의 정책이나 국정과제에 대한 인터넷 뉴스나 누리소통망(SNS) 게시물을 수집해서 분석하는 도구로, 타 부처 지원을 목적으로 구축됐습니다.

 

  따라서, 이번 기사에서 문체부가 2016년 총선 일정에 맞춰 포털과 누리소통망(SNS) 여론을 통제하기 위해 빅브러더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높였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또한, 이번 기사는 민간 댓글 부대원이나 용역업체 직원들이 시스템에만 연결돼 있으면이라는 가정을 전제로 작성됐습니다.

 

  그러나 정책여론수렴시스템은 정부공인인증서(GPKI) 기반으로 운영되며, 정책홍보를 담당하는 각 부처의 공무원들이 국민들의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이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참고로 문체부는 지난 416() 경향신문 문체부 댓글 감시시스템구축기사와 관련,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동일한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문의안내

OPEN 공공누리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뉴미디어소통과 사무관 이순희(044-203-309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윗글 아랫글